광고설정


AD HERE
이곳은 항상 최상단에 위치하는 배너 자리 입니다.

광고설정


AD HERE

광고설정


AD HERE

광고설정


AD HERE
메뉴 하단에 공통으로 들어가는 배너 자리 입니다.
인천시, 해상풍력 배후항만과 지역산업 연계.. 사업설명회
-- 7일, ‘배후항만 조성 용역’ 중간보고회, 지역산업 연계 사업설명회 동시 개최 --
‘배후항만 조성 용역’ 중간보고회 / [인천=GNN]

[인천=GNN] 이태경기자=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7일 경원재 앰배서더 인천에서 인천 및 국내 100여 개 업체 약 2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 해상풍력 배후항만 조성 및 지역산업 연계방안 연구용역’의 중간보고회와 기업유치 등 지역산업 연계를 위한 사업설명회를 동시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인천해역 및 인근 배타적 경제수역(EEZ)에는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을 위해 현재 7개 사업자가 11개소에 풍황 계측기를 설치·계측 중이며, 한국남동발전 및 C&I 레저 2개 사업자는 발전사업 허가를 취득해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인천시는 해상풍력발전사업의 경제효과가 지역에 파급될 수 있게 배후항만을 조성하고 지역산업과 연계 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 5월 인하대학교 산학협력단을 수행자로 선정하고 연구용역을 착수한 바 있다.

이번 중간보고회에서 인천시는 인천항만공사와 협업을 통해 해상풍력 배후항만으로 인천신항 1-2 동측 부지(면적:31만㎡, 선석:5만 톤급 2선석, 예정사업비:약 3,200억원)를 후보입지로 선정하고, 지난 10월 해양수산부의 제2차 신항만건설기본계획에 반영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앞으로 수요 타당성, 개발 및 운영주체 등에 대한 해양수산부의 검토를 통해 2024년 12월까지 신항만건설기본계획에 반영시키고, 실시설계를 거쳐 2029년까지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날 사업설명회에서는 한국남동발전, 오스테드 코리아, OW코리아, 씨윈드알엔디, ㈜이도와 씨엔아이레저산업, SK D&D, 대우건설이 컨소시엄을 구성한 굴업풍력개발까지 풍황계측기를 설치한 사업자 중심으로 참여해 사업추진 현황 및 지역산업 연계방안을 발표했으며, 참석한 관내․외 기업체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이끌었다.

정해권 인천시의회 산업경제위원장은 “삼성전자 등 국내․외 기업들의 자발적인 RE100*참여로 재생에너지 수요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고, 인천의 수출품목 1위인 반도체산업의 전력소비량이 높아 인천의 에너지전환이 절실”하다고 축사를 통해 강조했다.

박광근 시 에너지정책과장은 “해상풍력 발전사업 추진의 대전제는 주민․어업인과 상생, 공존할 수 있는 사업 추진”임을 강조하며 “인천시가 주도하는 객관적이고 투명한 대화 추진을 통해 사업의 수용성 확보 후 민간발전사업의 지원 및 공공주도 사업의 추진으로 인천 해상풍력 발전사업의 계획용량을 확정지어 사업의 불확실성 해소를 돕고 난립을 방지해 해상풍력사업의 모범적인 선도모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광고설정


AD HERE
  • profile-image
    이태경 기자    (gnn.kr.news023@gmail.com)

광고설정


AD HERE
이곳은 모든 서브 메뉴의 하단에 공통으로 들어가는 배너 자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