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설정

AD HERE

광고설정

AD HERE

광고설정

AD HERE

광고설정

AD HERE
대전시 민간건축공사 지역업체 참여율 4년 만에 68% 회복
- 코로나, 자재비 상승 등 설상가상 악재 속 빛나는 성과 -

대전광역시 제공 / [대전=GNN]
[GNN대전취재본부=이주현 기자]   대전시는 4분기 민간건축공사장 지역업체 하도급 등 참여 실태를 점검한 결과, 지역업체 수주금액은 1조 4천억 원, 참여율 68%로 3분기 대비 0.8% 상승했다고 6일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2017년 지역업체 참여율이 68%를 달성한 이후, 2018년 66%, 2019년 66%, 2020년 66%로 하락 후 정체 추세를 보이다가 2021년 4년 만에 68%를 회복했다.

지역업체 수주금액도 2017년 6천억 원에서 2021년 1조 4천억 원으로 2배 이상 증가하면서, 지역업체 수주금액, 참여율 등 전 부문에서 2021년 가장 빛난 실적을 거두었다.

대전시는 지난해 실적은 코로나로 인한 경기불황과 건설관련 자재비가 급등한 설상가상의 악조건에도 시·구의 현장 관리·감독과 시책추진에 적극 협조한 건설관련 협회의 노고로 이뤄진 성과라고 평가했다.

대전시 정해교 도시주택국장은“정비사업을 중심으로 대전의 건설경기가 활기를 띠고 있고, 우리 시도 발맞춰 적극적인 행동지도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2021년은 지역업체 참여율이 4년 만에 68%를 달성하고, 본사 소재지별 도급계약이 특·광역시 중 최고로 나타나는 등 노력이 결실을 맺었고, 올해도 지역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한 다방면의 지원책을 마련하는 등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2020년 4분기 대비 지역업체 하도급 등 참여율은 2%, 지역업체 수주금액은 3천억 원 상승했다.

광고설정

AD HERE
  • profile-image
    이주현    (gnn4466@gmail.com)
전체 댓글

광고설정

AD HERE